Skip navigation

Calls to Action

Advancing Autism Awareness and Inclusion through NYC’s Korean Churches

[slideshow:2, order=top, width=585, height=500, img=|http://www.autismspeaks.org/sites/default/files/docs/korea_comm_church_street_signs_1.jpg|||We arrived in Flushing to make our presentation to the Korean American Church Association of Greater New York at the New York Cho Dae Church (대뉴욕지구한인교회협의회 정기 총회에서의 발표를 위해 우리는 플러싱에 있는 뉴욕초대교회에 도착했습니다)||, img=|http://www.autismspeaks.org/sites/default/files/docs/korea_comm_megan_and_someone_with_materials.jpg|||Megan and Christina with Autism Speaks materials in English and Korean (배포될 자료를 들고 서 있는 강-이 박사와 메건 맥커티씨)||, img=|http://www.autismspeaks.org/sites/default/files/docs/korea_comm_amy_and_megan.jpg|||Amy and Megan distributing English and Korean-language materials outside the meeting room as church leaders arrived||, img=|http://www.autismspeaks.org/sites/default/files/docs/korea_comm_someone_talking_to_crowd.jpg|||Christina introduced our NYC Korean Community Autism Project to church leaders (교회 지도자들에게 프로젝트를 소개하고 있는 강-이 박사)||, img=|http://www.autismspeaks.org/sites/default/files/docs/korea_comm_from_back_of_church_2.jpg|||Korean church leaders from across the New York metropolitan area (뉴욕 지역의 한인 교회를 대표해 참석한 교회 지도자들)||]

 

Posted by Amy Daniels, Autism Speaks assistant director for public health research, with mental health services researcher Christina Kang-Yi and research coordinator Megan McCarthy. Dr. Kang-Yi and Ms. McCarthy are part of an Autism Speaks-funded research project at University of Pennsylvania Center for Mental Health Policy & Services Research, aimed at increasing autism screening and early intervention in New York City’s Korean community.

Earlier this month, the Council of Korean Churches of Greater New York invited us to their annual meeting at the New York Cho Dae Church, in Queens. Our mission: To present our NYC Korean Community Autism Project to church leaders from around 300 Korean churches.

10 월 초순, 우리는 퀸즈 지역에 있는 뉴욕초대교회에서 열린 대뉴욕지구한인교회협의회의 (이하 교협) 정기 총회에 초대되었습니다. 우리의 미션은 300여 개의 교회를 대표하는 이 교협 총회에 참석한 교회 지도자들에게 뉴욕시 한인사회 자폐 프로젝트를 소개하는 것이었습니다.

As many of you know, the New York City Korean Community Autism Project is a collaboration between Autism Speaks, the University of Pennsylvania and George Washington University. We are working to raise autism awareness, enhance early detection and increase access to early intervention services. We are doing so under the guidance of the parents and civic leaders on the project’s Community Advisory Board.

여러분이 알고 계시듯이, 뉴욕시 한인사회 자폐 프로젝트는 Autism speaks재단, 유펜대학교 (University of Pennsylvania), 조지와싱턴대학교 (George Washington University)가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프로젝트입니다. 프로젝트를 위해 구성된 지역사회 자문위원회와 한인 부모님들의 지도하에 자폐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자폐의 조기 발견과 조기개입 서비스의 이용을 향상시키기 위해 진행되고 있습니다.

This was the second time we’d been welcomed into one of New York City’s many Korean churches. In September, we introduced our project to Korean church leaders in the Korean Presbyterian Church of Queens. The church’s pastor Pastor Myung Ok Lee serves on our advisory council. There, our project’s principal investigator, David Mandell, discussed the importance of early identification and intervention for children with autism. He also provided advice on how Korean churches could become more welcoming and supportive of families affected by autism.

뉴욕시의 많은 한인교회들이 참석하는 행사들 중 하나인 이 행사는, 우리가 참석한 두 번째 한인사회 내 교회행사였습니다.  첫 번째 행사는 9월, 프로젝트의 자문위원인 이명옥 전도사님이 계신 플러싱에 있는 퀸즈장로교회에서 열렸습니다. 이 프로젝트의 총책임자인 데이비드 멘델 박사님은 이 미팅에서 자폐의 조기발견과 조기개입 서비스의 중요성을 알렸고, 교회 내에 자폐로 인해 고통 받는 가족이 있으면 그들을 더 따뜻하게 대하고 돕기 위해 교회들이 할 수 있는 일에 대한 가이드를 제공했습니다.

Our mission this month was much the same – but on a much larger scale. We were hoping that some 300 church leaders would take our message – and the materials we’d developed – back to their congregations. We explained that this would be the first step in improving the lives of those with autism in their communities.

이번 달 우리가 참석한 행사는, 훨씬 큰 규모의 행사라는 점에서 다를 뿐, 우리의 미션은 첫 번째 행사와 다를 바 없었습니다. 우리는 이 미팅에 참석한 300여 명의 교회 지도자들이 우리가 한 발표와 배포한 자료들을 통해 자신들의 교회공동체에 돌아가서 자폐에 관해 알리기를 바라고 있었습니다.  

Our take-home messages included the following: 
우리가 전달했던 주요 메시지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1. Lack of understanding can make it difficult for families affected by autism to participate in community activities. This includes church participation, which plays a central role in Korean-American community life.
자폐에 대한 이해의 부족은 자폐를 갖고 있는 아동을 둔 가족들이 지역사회 내에서 활동하는데 어려움을 줄 수 있습니다. 이 가족들이 겪는 어려움 중 하나는, 한인가족들의 삶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교회에 다니는 것도 포함될 수 있습니다.  

2. By promoting autism awareness and understanding, churches can provide a more welcoming place for all families.

자폐에 대한 인식과 이해를 향상시킴으로써 교회들은 자폐와 같은 장애로 인해 고통 받는 가족들을 포함한 모든 가족들을 환영해 줄 수 있습니다.

3. When you open your doors to a person with a disability, you’re opening the door to all those connected with this person.

To help open these doors, we brought English and Korean-language materials explaining autism and how church congregations can be more welcoming of children and adults with special needs. This included guides for talking with families affected by autism.

여러분이 장애를 갖고 있는 이들에게 교회의 문을 열어 주는 것은 그들과 연관된 모든 이들, 그들이 속한 지역사회 전체에 문을 열어 주는 것입니다. 여러분이 이들에게 문을 열어 주는 것을 돕는 데에 도움이 되는 자폐 관련 정보와 교회가 어떻게 특별한 도움이 필요한 아동과 어른들을 환영해 줄 수 있는 지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영어와 한국어로 제작된 자료들을 가지고 왔습니다. 이 자료들은 자폐로 고통 받는 가족들과 대화를 나눌 때 도움이 되는 가이드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We also pointed church leaders to additional information on the Autism Speaks website, including “Your Religious Community” and our Korean Resources page. We let the church leaders know that we want to forge partnerships with them and their congregations. We offered to come to their churches and speak with their congregations.

우리는 “여러분의 종교공동체” 와 “한국어 정보 페이지”가 제공되는 Autism Speaks재단의 웹사이트 정보도 제공했습니다. 우리가 교회지도자들과 그들의 교회공동체와 함께 파트너로 일하고 싶고, 교회를 방문해서 교회공동체와 함께 대화를 나눌 수 있다는 것 또한 알렸습니다.          

After the meeting, we were pleased to be approached by several pastors. One asked how his church could help a family with a recently diagnosed 4 year old. In addition to the materials we’d discussed, we recommended the Autism Speaks 100Day Kit, which guides families through the first three months after a diagnosis.

Another pastor knew of a 5th grader in his church community with significant developmental delays. He wondered whether this was autism. We explained that autism’s symptoms vary widely and provided him with materials that he and the family might find useful. We also offered to visit his church. Many other pastors thanked us for our work in the community and commended us on its importance.

미팅이 끝난 후, 몇몇 목사님들이 우리에게 말을 걸어와 기뻤습니다. 한 목사님은 자신의 교회에 다니는 자폐 진단을 받은 4-5세 정도 된 아이를 둔 가족을 교회가 어떻게 도울 수 있는지 물었습니다. 우리는 이날 배포한 자료를 제공하는 것 외에, 자폐 진단을 받은 아동을 둔 부모에게 진단 후 3개월 동안 아동을 케어하는 것에 대한 가이드를 제공하는 Autism Speaks 100Day Kit의 한국어판을 추천했습니다.

또 다른 목사님은 교회 내에 심각한 발달장애 증상을 보이는 5학년 된 아동이 있다고 얘기했습니다. 목사님은 이 아이가 자폐를 갖고 있는지 궁금해 했습니다. 우리는 자폐의 증상이 광범위하다고 설명하고, 목사님과 아이의 가족들에게 도움이 될 자료들을 제공했습니다. 또한 목사님의 교회를 방문해서 얘기 나눌 수 있다고 알려드렸습니다. 그 외 많은 목사님들이 우리에게 다가와서 우리가 한인사회에서 하고 있는 프로젝트에 대해 고마워했고, 이 프로젝트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얘기했습니다.

We will continue to reach out to the church community by mailing outreach materials and visiting churches to increase awareness of autism and offer assistance on welcoming families of individuals with autism.  We look forward to updating you on our progress!

우리는 자폐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자폐를 갖고 있는 이를 둔 가족들을 돕기 위해, 교회에 도움이 되는 자료들을 보내고 교회를 방문하는 등 한인교회에 계속 다가갈 것입니다. 

Editor's note: The NYC Korean Community Autism Project is one of several Autism Speaks partnerships dedicated to increasing autism awareness and access to high-quality early intervention services in minority communities. Also see: "Autism Speaks & Black Churches Partner to Advance Early Intervention."

Got questions? Send them to GotQuestions@autismspeaks.org. 
Subscribe to Autism Speaks Science Digest to get “Got Questions?” blogs and all our research news and perspective delivered to your inbox.